[2019년 12월 02일 기사]

부산지역 정보통신기술(IT) 기업들이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동남아시아 등 해외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2일 부산정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SW융합제품 국외 판로개척을 위한 ‘글로벌IT 시장개척단’에 참가한 부산 기업들이 동남아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며 기대 이상의 성과를 달성했다.

전국 IT 우수 기업 27개사가 참가한 글로벌IT 시장개척단은 지난달 10일부터 17일까지 대만과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에서 수출 상담회를 열었다.

부산에서는 ㈜삼우이머션, ㈜에이아이플랫폼, ㈜유피체인, ㈜인터버드, ㈜인펙비전, 프로엠테크놀로지 등 6개사가 참가했다.

부산기업들은 △가상·증강현실(VR·AR) 기반 안전 훈련 △홍채인식 출입 통제 △블록체인 서비스 △해양조석정보 제공 △주차 및 도로 관리 △취업·채용 관리 등 실효성 있는 SW솔루션을 선보여 현지 바이어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들 기업은 일대 일(1:1) 비즈니스 바이어 상담, 현지 IT 시장파악을 위한 국가별 현황 세미나, SW융합기술 벤치마킹을 위한 현지시장 조사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짧은 일정이었지만 부산기업들은 비즈니스 상담을 통해 업무협약(MOU) 7건, 상담건수 96건, 상담금액 4420만불의 성과를 달성했다. 이 중 계약 가능성이 높은 금액만 1577만불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참가 기업들은 현지에서 받은 호평을 바탕으로 향후 해외시장을 적극적으로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참가 기업 중 MOU 4건, 수출 상담 15건으로 돋보이는 성과를 거둔 ㈜삼우이머션 김대희 대표는 “VR과 AR을 활용한 솔루션에 현지 바이어들의 관심이 컸다”면서 “이번 상담회를 계기로 앞으로 경쟁력 있는 솔루션을 활용해 국내를 넘어 세계를 바라보는 기업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프로엠테크놀로지의 이상봉 대표(부산정보기술협회장)도 “대만과 동남아시아에 부산 기업을 알리는 좋은 기회였고, 수준 높은 바이어와 수출 상담을 할 수 있어서 큰 도움이 됐다”며 “바이어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해외 진출 기반을 마련하고 더 나아가 수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도 IT기술 수요가 높은 대만과 동남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지역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은 “부산 기업의 성장과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도와 글로벌 IT 산업 시장에서 ‘부산 기업’ 브랜드 제고에 힘쓰겠다”며“무역사절단과 시장개척단 같은 해외 진출 프로그램을 통해 부산 기업들이 세계 각지로 진출할 수 있는 길을 터겠다”고 말했다.

한편, SW융합클러스터 사업은 지역 핵심 산업에 SW를 융합해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사업으로 전국 10개 지역에서 수행중이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지난 5년간 SW융합클러스터1.0 사업 수행을 통해 부산 지역에 인프라를 구축하고, 올해부터 SW융합클러스터2.0 사업을 통해 센텀 SW융합클러스터의 활성화 및 데이터 기반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원본기사 : http://www.fnnews.com/news/201912020904549591